제일약품, 프랑스 환경기업 ‘베올리아’와 친환경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출처 제일약품 등록일 2022.10.11

제일약품, 프랑스 환경기업 베올리아와 친환경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프랑스 순환경제기업 베올리아社와 ‘지속성장을 위한 에너지효율화협력

 

    




 

제일약품(대표이사 성석제)은 세계적인 환경 전문 기업 베올리아지속성장을 위한 에너지 효율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101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제일약품과 베올리아는 용인 백암 생산공장의 에너지 최적화 및 그린 전기 생산을 위해 태양광발전설비 설치 및 노후설비 교체투자로 기존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5% 이상 줄이고, 에너지 비용은 기존 대비 10% 이상 절감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제일약품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베올리아와 용인에 위치한 생산공장의 에너지 절감 및 효율화 프로젝트를 통해 ESG 경영을 위한 초석을 다질 것으로 보인다.
 

 
 

1853년 프랑스에서 설립된 베올리아는 생태 전환의 글로벌 벤치마크로서, 수처리부터 에너지 관리, 폐기물 재활용을 위한 맞춤형 솔루션의 설계 및 제공 등 탄탄한 친환경 사업을 갖추고 있다. 전 세계에 약 22만여 명의 임직원이 근무하며 지난해 약 384억 유로(한화 약 52조 원) 매출을 기록하며 45여 개 국가에 진출해있는 다국적 기업이다.
 

 
 

심상영 제일약품 생산본부장은 "세계적인 기업 베올리아와 함께 용인 공장 내 친환경 시설 운영을 통해 환경 경영을 본격화하는 등 순환 경제 사업에 더욱 노력하게 돼 뜻깊다미래 세대에 깨끗한 환경을 남겨줄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환경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질일드(Gilles Hild) 베올리아코리아 에너지 총괄은 "베올리아는 제일약품이 목표로 하는 ESG의 환경부문의 전문 기업으로 에너지 효율화 사업에 대한 첫 파트너십 구축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제일약품과 함께 물, 폐기물 재활용 분야로도 확대해 지속가능한 저탄소 ESG 경영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일약품

 이전글 제일헬스사이언스, 복숭아향 스프레이 파스 ‘제일 파프쿨 에어’ 출시
 다음글 [CEO가 청춘들에게 ⑫] 성석제 제일약품 사장
글목록